Politicians and Election, Vote in Freedom, Actively Participate in Democracy, Vote for Change, Online referendum
left right

Biography 정동영

> South Korea > Politicians > Chung Dong-young (정동영)
 정동영  정동영
 정동영
은 대한민국 정치인으로 대통합민주신당의 2007년 제17대 대통령 선거 후보였고, 전 통일부 장관과 열린우리당 당 대표를 역임하였다. / South Korean politician - presidential candidate in 2007.
email

DESCRIPTION OF CANDIDATE: 

정동영 Biography

KOR: 정동영(鄭東泳, 1953년 7월 27일 ~ )은 대한민국 정치인으로 대통합민주신당의 2007년 제17대 대통령 선거 후보였고, 전 통일부 장관과 열린우리당 당 대표를 역임하였다. 정계로 나오기 전에는 기자, 앵커 등으로 언론계에서 활동했다.

 

정치 활동

제15대 총선에서 새정치국민회의 후보로 전주시 덕진구에 출마하여 국회의원에 당선되었다. 17대 총선 당시 비례대표 22번으로 출마하였으나 젊은 층의 투표를 독려하기 위한 취지로 "어르신들은 투표를 안하고 집에서 쉬셔도 괜찮아요. 왜냐하면 그분들은 앞으로의 미래를 결정할 분들이 아니니까요. 하지만 젊은이들은 앞으로의 미래가 걸려있기 때문에 투표를 꼭 해야 합니다"라는 언급이 집중적으로 언론에 보도되었고, 이것이 노인 폄하 발언이라는 논란이 일자 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하고 비례대표를 반납하였다. 이후 통일부 장관으로 재직하다가 2006년 초 열린우리당 당 의장에 취임하여 지방선거를 지휘하였다.

이후 16대 대통령인 노무현의 정책 기조에 반대하는 의사를 분명히 하여 당내 경선에서 승리, 제17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였으나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에게 패하여 낙선하고 제18대 총선에서는 당의 요청으로 서울 동작구에서 출마하였으나 정몽준에게 패하여 낙선하였다.

2009년 4월 29일 재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제18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2010년 2월 10일 민주당에 복당했다.

 

주장 - 대통합신당 성격

2007년 5월 20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대통합민주신당을 지역주의로 규정한 것에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통합신당을 지역주의로의 회귀라거나, 호남과 충청의 연합이라고 규정하는 것은 본질에 대한 분명한 왜곡"이라며 주장했다. 그는 "영남의 지역주의가 나쁘듯이 호남의 지역주의도 똑같이 나쁘다는 평면적인 인식에서 출발하고 있는 것"이라며 "호남의 그것은 영남의 패권적 지역주의와 차별에 반대하는 저항적이며 개혁적이고 파생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권에 대한 영남의 지지율을 올리는 것이 지역주의 해소에 도움이 된다는 식의 접근은 영남패권주의에 대한 굴복이며 대연정은 이 같은 시각과 인식의 산물"이라며 "대통령의 시도는 실제로도 성공하지도 못했고 지역 패권주의는 싸워야 할 대상이지 화해하거나 손잡을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열린우리당을 포함한 비한나라당 세력이 지금 통합신당을 만들려는 것은, 평화와 개혁을 지향하며 수구에 반대하는 제반 세력을 복원하려는 작업"이라며 "그것을 두고 지역연합이라든가 지역주의 부활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개혁세력의 결집을 막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약력

  • 전주고등학교 졸업
  • 1972년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입학
  • 1978년 - 문화방송 입사
  • 1979년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졸업
  • 1982년 - 문화방송 보도국 정치부 기자
  • 1985년 - 《뉴스데스크 간추린 뉴스》 앵커.
  • 1986년 - 《MBC 0시뉴스》 앵커
  • 1988년 - 《MBC 뉴스데스크》 임시 주말 앵커(2월 20일, 2월 21일)
  • 1989년 - 보도국 로스앤젤레스 특파원
  • 1993년 - 《통일전망대》 앵커.
  • 1994년 10월 22일 - 1996년 1월 7일《MBC 뉴스데스크》 주말 앵커.
  • 1996년 - 제15대 국회의원 (새정치국민회의, 전북 전주시 덕진구)
  • 2000년 - 제16대 국회의원 (새천년민주당, 전북 전주시 덕진구)
  • 2002년 - 새천년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 경선 출마
  • 2004년 - 열린우리당 의장
  • 2004년 - 31대 통일부 장관 취임(의장직 사임)
  • 2004년 -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장
  • 2006년 - 열린우리당 의장
  • 2006년 5월 31일 - 지방선거 패배 후 의장직 사임
  • 2007년 10월 15일 - 대통합민주신당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 선거 후보
  • 2009년 - 제18대 국회의원 (무소속, 전북 전주시 덕진구)
  • 2010년 2월 - 민주당 복당

 

출처

 

 

ENG: Chung Dong-young (born July 27, 1953 in Sunchang County, North Jeolla) is a politician and was the United New Democratic Party candidate for President of South Korea in 2007.

From April 2004 until December 2005, Chung was the South Korean Minister of Unification. Before holding that post, he served two terms in the National Assembly with the National Congress for New Politics and th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respectively; has twice been chairman of the Uri Party; and was considered a strong contender to succeed Roh Moo-hyun as president. Like Roh, Chung is also a Roman Catholic.

He has a bachelor's degree in Korean History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1979) and master's from the University of Wales, and before entering politics, he was a journalist and anchor at the Politics Section of the Munhwa Broadcasting Corporation.

During his tenure as Unification Minister, Chung was a strong supporter of the Sunshine Policy. He was criticized for his not taking a tougher stance on North Korea, and rhetorical clashes with the United States that helped weaken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He was even accused of attempting to distract reporters from a meeting of activists for human rights in North Korea.

In March 2007, while visiting the North Korean town of Kaesong where South Korean companies are set up, he proposed that an inter-Korean summit be organized there. It never materialized.

On October 15, 2007, the United New Democratic Party announced that Chung won about 44 percent of the votes in the party primary, beating two other candidates, to become the party's candidate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s that year.

Chung, however, lost the elections to the opposition's Grand National Party candidate Lee Myung-bak by the widest margin since direct elections began in 1987. The loss was attributed primarily to Chung's unsuccessful campaign strategies and his link to President Roh, who had grown exceedingly unpopular for his failed economic policies and political blunderings. Chung was often criticized for being overly critical of his political opponents without any self-reflection on his own failings. Despite this, he stated that should turnout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s be under 50% (knowing this was predicted and occurred in the last election) that the legitimacy of the result may be an issue. Voter turnout was 62.9%.

Earlier, Chung also criticized opposition leader Park Geun-hye of the Grand National Party for immediately campaigning during that party's primaries after her recovery from an attack by a man who slashed her face with a small knife. Later, he blamed the attack for the downfall of his party, even though polls showed the Uri Party would lose by a large margin anyhow.

The Uri Party suffered a major defeat in the elections in which the opposition Grand National Party took 13 of the 16 provinces and major cities, while Chung's party only won in North Cholla province. Chung soon resigned as chairman of the Uri Party.

 

Can Chung Dong-young (정동영) have an influence on Park Jie-won (박지원) ? g-young">Source

 

 

February 27,2013

icon Chung Dong-young (정동영)
icon Chung Dong-young (정동영)

ElectionsMeter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text. Please refer always to the author. Every text published on ElectionsMeter should include original name of the author and reference to the original source. Users are obliged to follow notice of copyright infringement. Please read carefully policy of the site. If the text contains an error, incorrect information, you want to fix it, or even you would like to mange fully the content of the profile, please contact us. contact us..

 
load menu